[日本詩]九月の風 - 黒田三郎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구월의 바람

                     구로다사브로

유리는 거르지 않고 피아노 치러 다니죠
밤 여덟시에는 꼭 잠재우죠
자기 전에 이 닦죠
일요일 오후 병원 면회실에서
내 얼굴을 보자마자
이것이 아내의 인사말이다

난 가정부가 아니거든
마음속으로 그렇게 말하면서
나는 그저
잠자코 있다
응 응 턱으로 대답한다
서글퍼진다

말 할 수 없는 것들이 목에 걸리면서 내려간다
다음은 유리 차례다
아빠 늘 술 마시지
많이 마셔? 응 마시지만,
조그만 유리가 흘깃 내 얼굴을 본다
조금

해질 무렵의 잔디밭 길을
조그만 유리 손을 잡고
뒤돌아보면서
나는 떠난다
아내는 이미 흰 거대한 건물 5층 창의 작은 얼굴이다

9월의 바람이 나와 조그만 유리 등으로 불어온다

회한과 같은 것이 나의 마음을 짓누른다
동네에는 벌써 전등불이 켜지고

생선 굽는 냄새가 골목으로 흘러나온다

조그만 조그만 유리에게

나는 커다란 목소리로 말을 건다

신쥬쿠에서 저녁 먹고 돌아가자 응? 유리야

 

九月

      黒田三郎

ユリはかかさずピアノにっている
八時半にちゃんとねてる
ねる前歯はみがいてるの
日曜午後病院面会室
るなり
それがのあいさつだ

家政婦ではありませんよ
でそうって
はさりなく
っている
うん うんとあごでえる
さびしくなる

言葉にならないものがつかえつかえのどをってゆく
はユリの
オトーチャマいつもお酒飲
沢山飲? ウン むけど
さなユリがちらりと
しよ

夕暮れの芝生
さなユリのをひいて
ふりかえりながら

はもう巨大建物五階さな
九月さなユリの背中にふく

悔恨のようなものがをくじく
人家にははや電灯がともり
いが路地れる
さなさなユリに
きなしかける
新宿御飯たべてろうね ユリ

---------

黒田三郎의 시가 왜 이렇게 내 맘을 흔들어놓는지 모르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14.09.28 13:03 신고
    인터넷서핑하다 우연히 발견했는데, 유난히 내 마음을 끌더라구요.
    아내가 결핵으로 입원중, 어린 딸과 둘이 지내는 모습이 얼마나 애잔한지...
    이런 시도 있더군요. 너무 길어 앞부분만 옮깁니다.

    夕方の三十分
    黒田三郎
    コンロから御飯をおろす
    卵を割ってかきまぜる
    合間にウィスキーをひと口飲む
    折り紙で赤い鶴を折る
    ネギを切る
    一畳に足りない台所につっ立ったままで
    夕方の三十分

    僕は腕のいいコックで
    酒飲みで
    オトーチャマ
    小さなユリの御機嫌とりまで
    いっぺんにやらなきゃならん
    半日他人の家で暮らしたので
    小さなユリはいっぺんにいろんなことを言う

  2. suean reply | del   2014.09.30 01:26 신고
    秋の日の午後三時    
    - 黒田三郎

    不忍池のほとりのベンチに座って
    僕はこっそりポケットウィスキイの蓋をあける
    晴衣を着た小さなユリは
    白い砂の上を真直ぐに駆け出してゆき
    円を画いて帰ってくる

    遠くであしかが頓狂な声で鳴く
    「クワックワックワッ」
    小さなユリが真似ながら帰ってくる
    秋の日の午後三時
    向岸のアヒルの群れた辺りにまばらな人影

    遠くの方で微かに自動車の警笛の音
    すべては遠い
    遠い遠い世界のように
    白い砂の上に並んだふたつの影を僕は見る
    勤めを怠けた父親とその小さな娘の影を

    **********

    수준 있는 친구 덕에 나까지 黒田 시인에게 빠져서...

    '백사장에 나란히 두 개의 그림자..' 에
    팔불출 남편, 딸바보 아빠의 짙은 외로움이 서려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