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66號: 靑磁象嵌柳竹蓮盧鴛鴦文淨甁 청자 상감 유죽연로원앙문 정병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66靑磁象嵌柳竹蓮盧鴛鴦文淨甁
時代 : 高麗 
所在地 ソウル城北區澗松美術館

37センチ底幅8.9センチからなる高麗前期靑瓷淨甁

元來淨甁すべてのとす佛敎儀式使用された容器つで

中國われた西方樣式であったのが, 高麗洗練された

まれわった

この作品かような遺物でもれた傑作淸雅淡綠色系統翡翠色釉藥

白土象嵌まれた, , 鴛鴦鳥1繪畵的配置している.

甁首には前後牡丹つづつ象嵌されている. 口元優雅8

垂直瓶首てた. れる一方にこじんまりといている

があったのがくなっている状態

大体初期象嵌靑瓷釉藥胎土精選されていて, 淸雅翡翠色釉藥

より洗煉味たせているのが特徴, そのような基礎象嵌模様

えられているので一層粧飾效果めているがこの淨甁もまたこのような

初期象嵌靑瓷つで非常精製された樣式せてくれる.

국보 66 : 청자 상감 유죽연로원앙문 정병
시 대 : 고려시대 
소재지   서울 성북구 간송미술관

고려 전기의 청자 정병으로 높이 37.0, 밑지름 8.9의 크기이다.

원래 정병은 불교에서 모든 악을 씻어 버리는 의식에서 사용하던 용기의 하나로

중국을 거쳐 전해진 서방(西方) 양식이었으나, 고려에 와서 가장 세련되게 나타나게

되었다. 이 작품은 이러한 유물 중에서도 뛰어난 걸작으로 청아한 담록색 계통의

비취색 유약에 백토(白土) 상감만으로 새겨진 버드나무와 갈대, 연꽃, 원앙새 1쌍을

회화적으로 배치해 놓고 있다. 병 목에는 앞뒤 양면에 모란꽃을 하나씩 상감했다.

물을 따르는 부리는 8각으로 기품있게 만들어 병 목 위에 수직으로 세워 놓았다.

물을 넣는 아가리는 둥근 어깨 한쪽에 아담하게 붙어 있는데, 원래 뚜껑이 있었으나

없어진 상태이다.

대체로 초기의 상감청자는 유약이나 바탕흙이 매우 정선되어 있고, 청아한 비취색

유약이 세련미를 보여주는 것이 특색인데, 이러한 바탕 위에 상감무늬가

곁들여졌던 만큼 한층 더 장식 효과를 높일 수 있었다. 이 정병 또한 이러한 초기

상감청자의 하나로 매우 정제되고 세련된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