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64號: 法住寺石蓮池 국보제64호: 법주사 석련지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64: 法住寺石蓮池

所在地: 忠淸北道報恩郡俗離山面法住寺

時代 : 統一新羅 

19621220國寶第64指定される. 法住寺天王門内右側にあり

1.95m6.65mられたさな以前れて

かべたとえる

8角地台石3えを一段覆蓮花冠いた

その雲模様した中間石めて蓮池いた

蓮池表面には素文様蓮瓣には雄大複瓣蓮華

瓣內には寶相花文様彫飾されている内部ってれるように

には欄干した

半開きの姿どった蓮池形態外側曲線にソフトでしい

8世紀頃製作された統一新羅時代作品全体的比例優秀表面裝飾

華麗精錬されている表面彫刻象徵しており, 蓮池用度

相応しくられている

現在石蓮池のひびれた鉄製のかすがいでがれている

 

국보제64: 법주사 석련지[法住寺石蓮池]

소재지: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

시대: 통일신라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64호로 지정되었다. 법주사 천왕문 안쪽 오른편에 있으며

높이는 1.95m, 둘레는 6.65m이다. 돌로 만든 작은 연못으로 예전에는 물을 담아

연꽃을 띄워 두었다고 한다.

8각의 지대석(地臺石) 위에 3단의 굄을 만들고 다시 복련(覆蓮:꽃부리가 아래로 향한

연꽃) 1층을 첨가하고 그 위에 구름무늬가 장식된 중간석을 끼워서 연지를 받치고 있다.

연지 표면에는 밑으로 얕게 소(素)무늬의 연판(蓮瓣)을 돌리고 위쪽에는 웅대한

복판연화가 있으며, 판내(瓣內)에는 보상화(寶相花)무늬가 조식되었다.

내부는 패여져 있어 물을 담게 되었고 구연 둘레에는 난간을 둘렀다.

반개한 연꽃의 형상을 본뜬 연지의 형태는 외부의 곡선과 함께 부드럽고 아름답다.
8세기경에 제작된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전체적으로 비례가 우수하며

표면의 장식이 화려하고 세련되었다. 특히 표면 조각은 연꽃을 상징하여 연지의

용도에 알맞게 되어 있다. 받침 위에 놓여 있는 석연지는 현재 갈라져 있으므로

철제 꺾쇠로 연결해 놓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