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詩] 夕焼け-吉野弘 저녁놀 - 요시노히로시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저녁놀

                                           요시노히로시(吉野弘)

 늘 있는 일이지만

 전차는 만원이었다.

 그리고 늘 있는 일이지만

 젊은 남자와 여자는 앉아있었고

 늙은이가 서있었다

 고개를 떨구고 있던 아가씨가 일어나서

 늙은이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허둥거리며 늙은이가 앉았다.

 고맙다는 말도 없이 늙은이는 다음 역에서 내렸다.

 아가씨는 앉았다.

다른 늙은이가 아가씨 앞으로

 옆에서 밀려 왔다.

 아가씨는 고개를 떨구었다.

 하지만

 다시 일어나서

 자리를

 그 늙은이에게 양보했다.

 늙은이는 다음 역에서 고맙다고 하곤 내렸다.

 아가씨는 앉았다.

 두 번 있는 일은 또...라는 말처럼

 다른 늙은이가 아가씨 앞으로

 밀려 왔다.

 가엽게도

 아가씨는 고개를 떨구고

 그리고 이번에는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다음 역에서도

 다음 역에서도

 아랫입술을 꼭 깨문 채

 딱딱하게 몸이 굳은 채――.

 나는 전차에서 내렸다.

 딱딱하게 몸이 굳은 채 고개를 떨구고

 아가씨는 어디까지 갔을까.

 착한 마음을 지닌 사람은

 언제나 어디서나

 너나없이 수난자가 된다.

 왜냐하면

 착한 마음을 지닌 사람은

 남의 괴로움을 자기 것 처럼

 느끼니까.

 착한 마음으로부터 비난을 받으면서

 아가씨는 어디까지 갈 수 있었을까

 아랫입술을 깨물고

 괴로운 마음으로

 아름다운 저녁놀도 보지 못하고.

 

夕焼 

                                     吉野弘

  いつものことだが

 電車満員だった

 そしていつものことだが

 若者をおろし

 としよりがっていた

 うつむいていたって

 としよりにをゆずった

 そそくさととしよりがった

 わずにとしよりはりた

 ったのとしよりが

 あいからされてきた

 はうつむいた

 しかし

 またって

 

 そのとしよりにゆずった

 としよりはってりた

 った

 二度あることはとうとおり

 のとしよりが

 された

 かわいそうに

 はうつむいて

 そして今度たなかった

 

 

 下唇をキュッとかんで

 身体をこわばらせて――。

 ぼくは電車りた

 くなってうつむいて

 はどこまでったろう

 やさしい

 いつでもどこでも

 われにもあらず受難者となる

 なぜって

 やさしい

 他人のつらさを自分のように

 じるから

 やさしいめられながら

 はどこまでゆけるだろう

 下唇をかんで

 つらい気持ちで

 しい夕焼けもないで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12.10.24 18:29 신고
    安房守さん、ホームページできれいな夕焼け画像見つけたので、またお断りもせずに
    もらってきました。
    こちらの地下鉄でもよく見られるシーンを詠った日本詩が素敵で訳してみましたが
    画像が翻訳を引き立ててくれればと願っています^^;
  2. 에버걸 reply | del   2012.10.24 22:46 신고
    안녕!
    일주간 무 소식...알려드림
    남쪽 나라 순방?
    상경후 다시 방문

    잘 지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