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53號 : 燕谷寺東浮屠 연곡사 동부도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53號 : 燕谷寺東浮屠

所在地 :  全南求禮郡土旨面燕谷寺

時  代 :  統一新羅時代


燕谷寺大雄殿の後側にある塔で、高さ3メートル. 

基壇部·塔身部·相輪部共に8角から成る8角圓堂形浮屠で 

道銑國師の遺骨が安置された廟塔と推定されている. 

下臺石は2段になっていて、下の部分に雲龍、上の部分に獅子が彫刻されている. 

中臺石は低めで、各面には眼象の中に武器を携えている八部神將像が表現されている. 

このように基壇部に八部神將を表現しているのは、9世紀頃の統一新羅時代浮屠に

現れる特徵であるが, 時代が進むにつれ八部神將の代わり奏樂天人像や

供養合掌像へと変わった. 

上臺石に半圓形の仰蓮を彫刻し、上面には高い塔身支台があり, 角毎に

丸い節のある柱を立て、その中に迦陵頻伽を1具づつ配置した. 

塔身の各面には門扉三足と蓋付きの香碗、武將形の四天王像などが薄く刻まれている. 

なお、門扉は長方形で、錠と掛け金が共に表現されており、 その上を華麗な花紋で

飾っている. このような門扉形式は9世紀頃の浮屠によく現れる裝飾紋樣でもある.

四天王像は、武器を携えて天衣を翻しつつ腰をやや捻る形を取ることで寫實的に

表現されている. 

屋蓋石には木造建築の2重梁や瓦などが細かく模刻されており, 

軒の先部分が少し上を向いていて輕快な感じを与える. 

相輪部は羽を広げた鳳凰·仰花·寶輪から成っている. 


東浮屠は各部の構造や大きさがほぼ同じで安定した比例感を与えると共に 

各面に示された様々な彫刻像や裝飾紋樣が生動感に満ちており 

燕谷寺の三つの浮屠中、最も彫刻技が優れた作品と言える. 

基壇が若干高めに見えるが、全體的に安定した比例感を失わずに立派な彫刻手法を

見せていることで、統一新羅後期を代表するに余る優秀な作品と評價されている. 

<韓國ブリタニカ参照>

ーーーー

국보제53호 : 연곡사동부도

소재지  :  전남 구례군 토지면 내동리 산54-1 연곡사

시  대  :  통일신라시대


연곡사 대웅전 뒤편 동쪽에 있는 승탑으로 높이 300cm,

기단부·탑신부·상륜부가 모두 8각으로 된 8각원당형 부도로 도선국사의

유골을 안치한 묘탑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대석은 2단으로 되어 있는데 아랫부분에는 운룡을 새기고 윗부분에는

사자를 조각했다. 중대석은 낮은 편으로 각 면에는 안상 안에 무기를 쥐고 있는

팔부신장상이 표현되었다.

이와 같이 기단부에 팔부신장상이 나타나는 것은 9세기경의 통일신라시대

부도에서 보이는 특징이나, 시대가 내려가면서 팔부신장 대신에 주악천인상과

공양합장상으로 변했다.


상대석에는 반원형의 앙련을 조각하고 윗면에는 높은 탑신 받침대가 있는데,

각 모서리마다 둥근 마디가 있는 기둥을 세우고 그 안에 가릉빈가를

1구씩 배치했다. 탑신의 각 면에는 문비·삼족과 뚜껑이 있는 향완,

무장형의 사천왕상 등이 얕게 조각되어 있다. 특히 문비는 장방형으로

자물쇠와 문고리가 함께 표현되었고 그 위를 화려한 꽃무늬로 장식했는데,

이러한 문비 형식은 9세기경의 부도에 많이 나타나는 장식문양이다.

사천왕상은 무기를 들고 천의를 나부끼며 허리를 살짝 틀어 변화를 주면서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옥개석에는 목조건축의 2중 서까래와 기왓골이 정교하게

모각되어 있으며, 추녀의 끝부분이 약간 위로 올라가 경쾌한 느낌을 준다.

상륜부는 날개를 편 봉황·앙화·보륜으로 이루어졌다.


동부도는 각 부의 구조와 크기가 서로 비슷하여 안정된 비례감을 보여주며,

각 면에 나타나는 조각상이나 장식문양이 다양하고 생동감 있게 처리되어 있어

연곡사에 있는 3개의 부도 중에서 가장 조각솜씨가 뛰어난 작품이다.


기단이 좀 높아 보이기는 하나 전체적으로 안정된 비례감을 잃지 않으면서 훌륭한

조각수법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후기를 대표할 만한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브리태니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