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통문화: 일본화 - 우키요에(浮世絵)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日本文化

일본화는 일본문화의 발달과 함께 다양한 발전을 이루어왔다. 에도시대의 풍속을

나타낸 우키요에, 4계의 아름다움을 꽃과 새들로 표현한 화조화 등

일본화에서 우리는 일본인의 시대에 따른 풍속이나 심정을 느낄 수 있다.


우키요에란 에도시대에 발달한 판화를 말한다.

우키요에에는 당시 인기 있던 *오이랑(花魁)이나 카부끼 배우, 풍경 등 그 시대의

다양한 풍속을 그린 그림이 있다.

초기의 우키요에는 단색 인쇄밖에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채색에는 붓을 사용했는데,

1765년 스즈키하루노부(鈴木春信) 등에 의해 다색인쇄가 고안되어, 극채색 우키요에를

인쇄하게 되었다. 이러한 다색 인쇄 우키요에를 「니시키에(錦絵)」라 부른다.

※오이랑(花魁)-요시와라(吉原)의 유녀(遊女) 중에서 가장 격이 높은 유녀(遊女)를 말함

에도시대에 유녀는 수천명이나 있었지만 오이랑이 되는 건 몇명 밖에 없었다고 한다.

 

아래는 4대 우키요에사(浮世絵師)의 그림이다.

 

 [요로보시弱法師)] 시모무라칸잔(下村観山) 작

이 그림은 중요문화재로서, 요교쿠(謡曲)『弱法師』를 취재한 것.

장님인 요로보시(弱法師) 俊徳丸가、매화꽃이 핀 시텐노지(四天王寺) 정원에서、

지는 해를 향해 극락정토(極楽浄土)를 관상한다. 소매에 떨어지는 매화꽃잎 까지도

부처님의 시행으로 느끼는 득도의 경지가 주제인데, 観山의 솜씨를

빈틈없는 화면 구성에서 느낄 수 있다.

[가이후카이세이(凱風快晴) 통칭 아까후지(赤富士)] 가츠시카호쿠사이(葛飾北斎) 작

아카후지는 주로 늦여름부터 초가을에 걸친 이른 새벽, 떠오르는 햇빛을 받아

후지산에 일어나는 현상으로, 오래전부터 그림의 소재로 알려져 있으며,

호쿠사이를 비롯하여 수많은 화가에 의한 작품이 남아있다.

 

[간세이산비징(寛政三美人)] 키타가와 우타마로(喜多川歌麿) 작

간세이(寛政) 시대의 3대 미인을 그린 그림으로, 오른쪽은 아사쿠사지(浅草寺) 앞의

찻집 딸 오키타, 중앙은 요시와라의 유명한 게이샤(芸者) 도요히나(豊雛), 왼쪽은

셈베이집 타카시마야(高島屋)의 오히사(久)이다.

우타마로가 그린 여성들은 바로 인기녀가 되었다고 함.

 

[가마하라(蒲原-東海道五十三次之内)] 우타가와히로시게(歌川広重) 작

명소 풍경을 특별히 잘 그리는 히로시게의 토카이도고쥬산츠기(東海道五十三次)는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東海道五十三次는 에도시대에 정비된 5가도의 하나로, 토카이도(東海道)에 있는

53개 숙박소를 가리킨다. 예로부터 도로 중에는 풍광이 아름다운 장소나 명소유적이

많아서 우키요에(浮世絵)나 와카(和歌)하이쿠(俳句)의 제재(題材)로도 자주 올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安房守 reply | del   2012.08.29 15:40 신고
    よく勉強されていますね。
    感心! 感心!
    • yoohyun del    2012.08.29 23:33 신고
      一生懸命調べてまとめましたが、
      ほめてくださりすごくうれしいです^ー^
  2. 지나가는 사람 reply | del   2012.12.04 13:49 신고
    오이란은 몸을 팔던 사람으로 메이지에 접어들며 풍속을 흐린다며 사라진 것으로 압니다.

    게이샤는 춤과 노래가 예술에 경지에 이른 사람 (최초에 게이샤는 남자였습니다)을 말합니다

    그렇기에 에도부터는 오비를 오이란과 다르게 뒤로 매면서 차이를 두었습니다.(오비를 뒤로 매면 풀기 어렵게 때문에
    • 지나가던사람 del    2012.12.04 13:54 신고
      마이코로 지내던 견습 게이샤가 춤과 노래를 인정 받고 어느정도 경지에 다르면

      게이샤라는 이름을 얻는 것입니다
    • yoohyun del    2012.12.04 16:04 신고
      친절한 설명 고맙습니다. 지나가시는 길에 가끔씩 들러주세요.
  3. Joy reply | del   2016.11.26 22:25 신고
    재밌게 읽었습니다! 우키요에에 대한 수업을 듣고 있는 사람으로서 굉장히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다음에 또 방문하겠습니다!
    • yoohyun del    2016.11.27 16:20 신고
      올린지 한참 됐는데, 용케 찾아 읽어주셨군요. 댓글 갑사합니다.
      다시 공부좀 시작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