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가는 길과 마음이 가는 길   -   손님글 [客文]

친구 유정이가 좋은 글을 보내주어 대신 올립니다.

 

몸이 가는 길과 마음이 가는 길 

몸이 가는 길이 있고
마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몸이 가는 길은 걸을수록 지치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멈출 때 지칩니다

 

몸이 가는 길은 앞으로만 나 있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돌아가는 길도 있습니다. 

몸이 가는 길은 비가 오면 젖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비가 오면 더 깨끗해집니다. 

몸이 가는 길은 바람이 불면 흔들리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바람이 불면 사랑합니다. 

오늘은 몸보다
마음이 먼저 길을 나섭니다.


- 좋은 생각 중에서 -

 

'손님글 [客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에 가을이 남아있으면...  (0) 2012.11.24
9월 맞이 시화  (1) 2012.09.02
몸이 가는 길과 마음이 가는 길  (0) 2012.08.20
잠시 엄마 품에 안겨 보세요  (2) 2012.08.03
동행  (1) 2012.07.20
생일축하 꽃바구니를 받았습니다  (0) 2012.07.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