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詩] 「蝶」 西條八十 (사이조 야소)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친구의 홈페이지에 들렀더니 ‘西條八十’라는 이름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불문학자에 시인이며 숱한 동요와 가요곡을 작사한 사람...

내가 즐겨 부르던 동요 ‘카나리아’, 오빠들이 자주 부르던 엔카(演歌)

‘誰か故郷を想わざる’, ‘蘇州夜曲’, ‘支那の夜’ 등의 멜로디가 떠오르면서

까마득한 그 옛날, 꿈같은 어린 시절, 오빠들과 동생 틈에 끼어 하루하루가

즐겁기만 했던 시절이 사무치게 그리워지더군요.

 

내 마음을 그대로 담은 듯한 사이조 야소(西條八十)의 시를 소개합니다.

 


  「蝶」

                  西條八十

やがて地獄へ下るとき、

そこに待つ父母や

友人に私は何を持って行こう。


たぶん私は懐から

蒼ざめ、破れた

蝶の死骸をとり出すだろう。

そうして渡しながら言うだろう。


一生を

子供のように、さみしく

これを追っていました、と。

  

     「나비」

                          사이조 야소

머지않아 지옥으로 내려갈 때

그곳에서 기다리는 부모나

친구에게 난 무엇을 가지고 갈까


아마도 나는 주머니에서

파리해진, 찢겨진

나비의 시체를 꺼낼 것이다.

그리고는 건네면서 말할 것이다


일생을

아이처럼, 쓸쓸하게

이걸 쫓고 있었습니다, 라고.


-------

1970년에 세상을 떠난 그의 '墓碑銘'에 다음과 같이 적혀있다고 합니다.

われらたのしくここにねむる。

離ればなれに生まれ、めぐりあい、

短き時を愛に生きしふたり、悲しく別れたれど

ここにまた心となりて、とこしえに寄り添いねむる。


우리들 즐거이 이곳에 잠들다.

따로 따로 태어나서, 서로 만나

짧은 동안 사랑하면서 살던 두 사람, 슬프게도 헤어졌지만

이곳에 다시 한마음이 되어, 영원히 서로 함께 잠들다.

---------

かなりや 

https://www.youtube.com/watch?v=BoQIPrK1rYE&feature=related


誰か故郷を想わざる 

https://www.youtube.com/watch?v=o3FCagfmvKM&feature=related

蘇州夜曲

https://www.youtube.com/watch?v=VYjVApOfA5s&feature=related

支那の夜

https://www.youtube.com/watch?v=5c2mEDYcl6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2.08.14 00:22 신고

    여러 해 전 민 선배님이 이 모비명을 보내주셨어요.
    한 해도, 이 맘 때를 그냥 지나치신 적이 없거든요.
    어디에 꽁꽁 간직해 놓았는지 알 수 없어, 새로 찾아내야 겠는데
    요즘 인터넷 검색이 올림픽 경기에 완전히 밀려 하루 이틀 사흘..
    손 빠르고 착한 친구 있어, 이렇게 편히 살아 가게 되네요.

    몽땅 옮겨 갑니다.
    '지옥'에 내려가서 부모님을 만나겠다는 西條八十 시인의 겸손, 그리고
    청순하고 아름다운 젊은 날의 島倉千代子, 倍賞千惠子의 노래에 열광하던
    동경에서의 생활이 떠올라 가슴이 뭉클해 졌어요.
    '자유와 평화로' 한평생 가장 행복한 시절이었으니까요.

    지난 기억을 되새기며 살아가는 나이가 되어
    슬픔조차도 아름다운 추억이게 해준 당신에게 감사합니다.
    • yoohyun del    2012.08.20 20:43 신고
      내 홈이니까 부족해도 그냥 번역해 올렸는데,
      손님 많은 그댁으로 퍼갔다니 낯 뜨거워지네요.
      당신이 동경에 있을 때 울엄마도 울오빠도 그 곳에 계셨지...
      자꾸만 옛생각이 꼬리를 뭅니다.

      지옥에 내려갈 날이 머지 않은지라 이 나비라는 시가
      절절하게 가슴에 와 닿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