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 목필균   -   손님글 [客文]




 2월이 다 가는데 산수유는, 기지개커녕 지난해의 열매를 떨쳐내지 못하고
그대로 주렁주렁 매달고 있네요.
그 혹독한 추위도 견디어 낸 새빨간 열매들도 머지 않아 새싹의 용소슴치는
생명력에 밀려나 떨어지겠지요.  (無常한 것이 어찌 人生 뿐이랴,  木生 또한 無常한 것을!)
------
이 달을 떠나 보내기 아쉬웠던지 친구 수안이가 위와 같은 글과 함께 보내주었습니다.

'손님글 [客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축하 꽃바구니를 받았습니다  (0) 2012.07.01
Birthday Card  (0) 2012.06.29
2월 - 목필균  (0) 2012.02.27
설 앞두고 복주머니 받았지요^ㅇ^  (0) 2012.01.21
샘물 속의 세상  (0) 2012.01.20
첫 연하장  (2) 2011.12.3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