おせち料理(오세치료리)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日本文化

御節料理(おせちりょうり)란 설날에 먹는 축하요리로서,「おせち」는
원래 달력상의 다섯명절을 가리키는 말인데, 그 때 먹는 요리를 [おせち料理]라고
불렀기 때문에 지금은 명절의 첫번째인 정월초하루의 요리를 나타내는 말로
사용하게 되었다.
おせち料理는 경사가 겹친다는 뜻으로 찬합에 담아 내놓는데, 여기에는
새해 들어 연휴인 사흘동안 주부를 가사에서 해방시킨다는 의미도 들어있어
보존음식을 중심으로 만든다.
설날에는 되도록 불 사용을 피한다는 이유도 있다고 한다.

おせち料理(오세치료리)의 기본은 4단 찬합으로 되어있는데, 위로부터 차례로
一の重、二の重、三の重、与の重、라고 부른다. 四단째를「四の重」라고 부르지않는
이유는 「四」가 죽을 死를 연상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요리를 담는 방법은 지역이나 풍습에 따라 다양한데, 가장 대표적인 것을 소개하자면:
一の重…검정콩、청어알、작은멸치 등 축하 안주
二の重…으깬 생선 계란말이나 金團(きんとん)과 같은 단 음식을 중심으로 한 것
三の重…생선이나 새우 등을 구운 해산물 요리
与の重…야채류를 중심으로한 산채요리

おせち料理에 담겨있는 요리에는 각각 확실한 의미가 들어있다。
예를 들어 청어알은 알이 잔뜩 붙어있다는 데서 자손번영을 바라는 의미이고
새우는 허리가 휘일 때까지 튼튼하게 오래 살기를 바라는 등이다.

村上春樹는 お節料理에 대해 아래와 같이 썼다.
「설날이 되면 집에서는 일단 오세치요리와 비슷한 걸 만든다. 연말에는 집사람과
함께 츠키치(築地)의 어시장에 가 방어라던가 참치라던가 새우라던가 야채 같은 걸
한보따리 사온다. 그리고 이것저것 잔뜩 요리를 만든다. 나는 솔직히 말해 오세치요리를
병적으로 좋아한다. 나는 대체로 육류나 기름진 것을 거의 먹지 않는 사람이라서
오세치요리 같은 생선이나 야채 요리가 오밀조밀 들어있는 요리는 무작정 좋다...」
(村上朝日堂番外 お正月は楽し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vergirl reply | del   2012.01.04 15:39 신고
    와 보기에도 근사하네요
    우쨌던~~~~~간에 "おせち" 먹고 싶군요
    나도 좋아하니까~~~
    새우는 물론 그 도시락에 넣어 있는 것 다 좋고
    어묵 까지도 넘 좋아요 맛 있어요
    밥 안 먹고 꼭 꼭 꼬챙이에 찍어서 먹고 싶네요
    어묵이라도 먹으며 기분내볼까요?
    호호호
    • yoohyun del    2012.01.04 22:18 신고
      정초 멋지게 잘 보냈지요?
      새해에는 더욱 더 활기찬 나날 보내시길...물론 복도 많이 받고^-^
      나라마다 명절음식이 다양하지만 일본요리는 참 컬러풀
      하지요? 요즘은 집에서 만들지 않고 백화점이나 인터넷으로 주문한다나,
      하긴 주부들 손 너무 가니까.
      근데, 웬일로 대낮에 우리집엘 다 들렀지? 좀 한가해졌남?
  2. evergirl reply | del   2012.01.04 22:35 신고
    정초부터 노친네 어데로 나다니겠나요?
    수아니 같이 존경받는 이는 모르겠지만 호호호
    그대 엄살 심한데 비하면 난 도무지 머슴이라서~~~
    우즈백 네 식구 왔다 그제 떠나고 이제 정신 좀 차리려고...
    열흘이 백날 같았지요 아이구
    반겨줄이는 오직 그대뿐일듯 해서 ㅎㅎㅎ
    내일 다시 봅시다
    안 나간다며?
    아니 못 나간다면서?
    잘 자세요
  3. 수안 reply | del   2012.01.06 01:21 신고
    1962년 섣달 그믐께 였으니 꼭 반 세기 전 일이네요.
    일본에 가서 며칠 안 되었을 때였는데 젊은 남자 한 사람이 찾아온 거에요.
    'おせちりょうり' 를 주문하라는 것이었을 텐데 당연히 처음 듣는 말이라
    알아듣지를 못했고 겨우 그림을 보고 간장에 졸였다는 콩자반만을
    주문하고 겁이 나서 얼른 보냈지요.
    다음 날 가져온 것 보니 커다란 콩을 흐물흐물하게 삶아 졸인 이상한 콩자반이었지요.
    양은 생각보다 많아 맛도 익숙치 않은 것 다 먹어 치우느라고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놀란 것은 나보다도 御節料理로 煮豆(に-まめ)만을 주문받은 그쪽이었겠지요.
    내가 외국인이란 것 끝내 이야기 않았으니까요.
    요즘도 화식집 도시락만 보아도 그 시절 기억으로 얼굴이 붉어집니다.

    음력으로 새해 잘 맞으시고 다치거나 아프지 말고 한 해 잘 보냅시다.
    • yoohyun del    2012.01.31 19:12 신고
      새해초부터 추억에 잠기게 했네요. 그 때 우리엄마도 도쿄에 계셨는데...
      그 시절에는 오세치요리 집에서 준비하는 줄 알았더니 주문을 받으러 다녔다고.?
      참 우리보다 앞서갔네요.
      오늘 추운데 잘 다녀왔을테고, 암튼 아프지 않게
      주의하며 지내겠슴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