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나들이   -   기행문 [紀行文]

친구들과의 모임을 이 달에는 교외에서 갖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하루 코스로 편안하게 다녀 올 수 있는 곳은 아무래도
남한강변이 좋을 듯 하다는 의견 아래 찾아낸 곳이 아래 두 곳이었습니다.


점심 식사를 한 곳: 월츠앤드닥터맨(Waltz & Dr,Mahn)레스토랑

      
              

전시물 관람과 다과를 든 곳: 류미재(流美齋)갤러리

날씨도 따라주어 오랜만에 강바람을 실컷 쐬면서 하루를
친구들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신고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第12回佐賀日韓交流会  (0) 2012.05.30
南漢江を走る  (2) 2011.06.15
초여름 나들이  (0) 2011.06.11
癒しの溫泉旅行  (0) 2010.11.15
원기회복을 위한 온천여행이었습니다  (3) 2010.11.13
北陸の晩秋は見事でした  (12) 2009.11.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