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국 심사....   -   기행문 [紀行文]

해외여행 시 출입국 심사 받을 때의 요령.

* 출입국 심사를  받을 때 우선 안경 낀 심사원을  피한다.
이건 내가 여러번 시도해 본 결과인데 안경 낀 사람이 시간도 오래 끌고 까다롭게 질문도 많이 하더군요. 사실 저도 안경을 끼었습니다만...

* 심사원 앞에 섰을 때 약간의 미소와 함께 가벼운 목례를 한다.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모두들 심사원 앞에 서면 겁먹은 표정이나 굳은 표정을 짓는데, 그럴때 가볍게 목례를 하면 상대의 기분이 누그러지더군요.

  * 신고서를 명확하게 쓴다.
특히 머무를 곳을 정확하게 써야 하고, 친지방문이더라도  집 주소보다는  호텔이름이 났더군요.  물론 한국주소도 Seoul, Korea 보다는 상세하게 써넣는 것이 질문을 덜 받는 요령입니다.

  * 간단한 영어로 응답한다.
특히 일본사람들은 영어에 약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에서 심사를  받을 땐  영어로 말을  하면 효과적입니다. travel이라던가 vacation, about 1 week 정도는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이니까요.

  지난 봄 칸사이공항에서의 일이었는데,  제 앞에서 입국심사를 받는 한국의 젊은 아가씨가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겁니다. 안경낀 심사원이 이것저것 꼬치꼬치 묻는데도 얼굴만 빨개진채 대답을 못하고 있어 하도 보기에 딱해 통역을 자처했죠(자기도 서툰 주제에)
  신고서 직업 난이 비어 있다고 써넣으라고 하는 말을 전하니까 desiner 라고 떨리는 손으로 쓰더군요. g가 빠졌다고 일러주는걸 심사원은 비웃는 듯한 표정으로 내려다보더니, 주소를 손가락질하면서 누구네 집이냐, 얼마나 머무를 예정이냐, 돌아갈 항공티켓을 보여라, 돈을 얼마나 가져왔나 보여라...
아무튼 자기나라를 찾는 손님을 맞는 태도와는 너무나 거리가 먼 오만불손한 태도였습니다.
  나중에 안 일인데, 하도 밤일하러 와서 불법체류하는 한국의 젊은 여인들이 많아 일단 젊은 여성의 입국에는 색안경을 쓴답니다. 그 때 생각을 하면 지금도 입맛이 씁쓸해요.

  아무튼 즐거운 여행을 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고 어디에서나 당당해야 합니다. 말을 못한다고, 낯선 곳이라고 기죽을 필요 하나 없죠. 그러기  위해서는 사전준비가 철저해야 될 듯 싶네요.
(이 글은 1995년에, 하이텔 여행동호회에 올렸던 것입니다)
신고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韓國のチロル....  (0) 2003.04.04
出入國審査  (0) 2003.04.01
출입국 심사....  (0) 2003.04.01
천년의 고도를 찾아 (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つづ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0) 2003.03.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