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한일교류회에 다녀와서   -   기행문 [紀行文]



이번이 벌써 7회째 교류회로, 한일간의 풀뿌리 외교가 그런대로 해를 거듭할수록
내실을 더해가고 있습니다.
인터넷으로 맺어진 관계이기에 매해 컴퓨터에 관한 프로그램이 삽입되었습니다만,
올해는 제주도 개최여서 여건이 마땅치 않아 강연으로 대치하였는데,
연사이신 신현하회원께서 교류회에 딱 알맞는 훌륭한 내용을 이야기해주시어
일본측 회원들 모두가 경청하였습니다.
다만 아쉬웠던 점은 한국측 회원들의 강연을 듣는 매너가 수준 이하였다는 것으로,
일어를 못하는 회원들에게 한글로 된 내용을 배포하였는데도 옆으로 밀어놓은채
서로 잡담을 주고받는데는 어이가 없고, 일본회원들에게 부끄럽기까지 했습니다.


 
               

저녁의 간친회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즐거운 두시간을 보냈지요. 일본회원이
‘감수광’을 연주하면서 노래까지 멋들어지게 불러주는가 하면, 한국회원은 저명한
테너보다도 훌륭하게 우리가곡 을 불렀습니다. 1인2역의 갑순이와 갑돌이 탈춤도
재미있었구요. 그런데 여기서도 민망한 여흥이 있었습니다. 제주 회원이 마련한
스포츠댄스였는데, 예정은 어린이들만의 출연이었던 것이 갑자기 어른들도 출연,
요란한 의상에 반라의 여인들이 번갈아가며 등장하는데는 정말 창피해서 얼굴을
들 수 없더군요. 회장님도 놀라셨다면서 일본회원들에게 열심히 변명하셨지만
뒷맛은 개운치 않았습니다.


다음날도 쾌청한 날씨로 관광하기에 안성맞춤, 버스 3대에 분승하여 제주도
관광에 나섰습니다. 코스는 신비의 도로를 거쳐 정방폭포, 산방굴사, 한림공원을
둘러본다는데, 늘 체력이 달리는 나는 들리는 곳마다 대충대충, 계단은 중도까지,
공원에서는 지름길로.... 벤취만 보면 앉았습니다.
그랬건만 돌아와서는 종아리에 쥐가 나서 죽는 줄 알았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 시간이 늦어 일본팀에 끼어 한나절 투어 할 수도 있었지만
포기하고 호텔을 떠나는 각 팀을 차례로 배웅한 다음 체크아웃시간까지푹
쉬었습니다. 호텔이서나 밖에서나 계속 비슷비슷한 한식을 먹으려니 질리기도
하고 속도 편하지 않아 점심은 양식을 먹으리라 작정하고 호텔에서 불러준 택시
기사에게 바닷가에 자리잡은 레스토랑에 데려다달랬지요. 내려놓은 곳은
죠깅코스로, 밤에는 젊은이들의 아베크 장소라는데, 정말 레스토랑 창너머로
보이는 바다가 환상 그 자체였습니다.
바베큐를 곁들인 햄버그스테이크를 먹고 후식을 들기 전에 바닷가로 나갔습니다.
제주특유의 시커먼 바윗돌 사이로 조심조심 걷는데, 바닷바람이 어찌나 센지
발을 내디딜 때마다 비틀거렸지요.
바위에 걸터앉아 머리속을 비워놓고 멍청히 수평선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렇게 제주도 나들이를 마치고 저녁 늦게 김포공항에 내리니 갑자기 떨어진 기온에
엷은 빛을 띤 반달이 오르르 떨고 있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07.10.25 13:46 신고
    이 당당하고 멋진 한국 여성은 누구신가요?
    한국 여인의 이미지를 대표하느라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대견도 하고 쬐끔은 애처롭기도 하고,
    그래도 외국 손님들 마음 속에 이 모습이 한국 여인상으로 남을 것 생각하니 얼마나 다행인지...
    수고 많았어요. 모자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예전엔 미쳐 몰랐어요.
  2. ???? reply | del   2007.10.27 01:14 신고
    하하하
    내 일찌기 알고는 있었지만 멋지고 귀엽기 까지한 미인이 바로 그대이구려
    초창기 어쩌구~~~ 하던 때가 어제 같은데 아니 벌서 7회라?
    잘 견디어내셨습니다
    24일 여행길에 잠시 휴게소에서 만난 여인들 아마도 미루어 짐작컨데 동창관계인듯
    난 Rest room 에서 마주친 부인들에게 웃으며 가볍게 인사를 나누었는데 나중에보니 일본여성들!!!
    느끼는바 컸답니다 대화를 나누어도 조용조용 한결같이 곱게 갖추어 입은 의상이며 얼마나 품위있어
    보이는지...부럽기까지 했어요 내일?
  3. 김우규 reply | del   2007.10.27 22:09 신고
    베레모를 쓰신 아름다운 모습이 정말 보기가 좋습니다.
    회원 글 일본의 마음 한국의 마음도 공감이 가구요.
    오랫만에 듣는 간친회라는 표현도 정겨웁네요.
    베레모 쓰신 모습을 뵙기를 기대하며.
  4. yoohyun reply | del   2007.10.27 23:51 신고
    우규님, 오랜만입니다.
    이번 교류회에서 정말 좋은 강연 들었어요. 한일간의 이야기는 자칫 마음 다치기 쉬운데
    잘 피해가면서 이야기하시더군요. 나중에 일본인들이 감명깊었다고 하여 기분이 좋았습니다.
    딸아이에게서 물려받은 베레모가 한몫을 톡톡히 했군요. 글쎄요, 보여드릴 기회가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유정이는 낮에 만났으니 그냥 통과. ㅎㅎㅎ
  5. clleeo reply | del   2007.10.28 23:31 신고
    멋진 사진들 경치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등
    그리고 종아리에 쥐가 날 정도로 애쓰셨으니 보람도 컸겠죠.
    벌써 7회째나 되신다구요
    저도 일본인들과 한일 문화교류회를 관계하는데 다음기회에 초대할께요.
    참 따님과 한번 통화하고 싶은데요...
  6. yoohyun reply | del   2013.05.04 09:11 신고
    행사라는 거 아무리 열심히 준비해도 치루고 나면 아쉬움이 남기 마련이지요.
    하지만 90명 가까운 熟年들의 모임인데 무사고로 마무리지은 것만도 다행으로 여겨야겠지요.
    나는 언제나 幻の姬(?)여서 작년에 만났던 부산회원이 '대구에서 오셨나요' 할 정도였어요.
    모두들 조용하고 다소곳한 여성으로 보고 있을겁니다^^; 베레모 어울리는거 사진보고 첨 알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