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맞이하면서, 詩 한편 퍼왔습니다   -   일반상식 [一般常識]

       - 夏日卽事 (2) -
                                 李圭報
       輕衫小簟臥風欞
       夢斷啼鶯三兩聲
       密葉翳花春後在
       薄雲漏日雨中明

   가벼운 적삼 작은 대자리로  바람 부는 난간에 누웠다가
   두어번 꾀꼬리 우는 소리에 꿈에서 깨어난다
   빽빽한 잎사이에 숨은 꽃은 봄 지나도 피어있고
   엷은 구름에 새어나는 햇빛은 빗속에서도 밝구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