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歌(しいか)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日本文化

詩歌라 하면 주로 和歌와 俳句를 들 수 있다.


「和歌」는 奈良시대에 발생한 일본고유의 시가를 가리키며,
「長歌」,「短歌」,「旋頭歌〔せどうか〕」,「片歌」등의 총칭인데,
오늘날에는 주로 短歌를 지칭한다.
「俳句」는 五・七・五 17음을 정형으로 하는 일본고유의 짧은 시로서
季語나 切字(きれじ)를 시 속에 넣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和歌・俳句」는 일본고유의 시 형태로서 万葉時代부터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 短歌(たんか):五・七・五・七・七과 같은 리듬을 지닌 짧은 서정시
매우 자유로운 시로、유일한 룰은 五句三十一音의 정형으로 만들어야 하는 것.
  (31音으로 구성되어 있어「三十一〔みそひと〕文字」라고도 함)
  万葉時代부터 일본인들에게 사랑받아온 叙情詩 短歌는 어떠한 테마도 수용되기
  때문에 현재까지 오랜 세월에 걸쳐 뿌리 깊이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천황이나 무사, 고귀한 사람들, 유명한 歌人이 죽음을 앞에 두고 읊은 노래를
「辞世の句」라고 한다.
五句三十一音이라는 정해진 숫자 속에서 작자의 심정이나 깊은 감흥을 내기 위해
枕詞나(※1)掛詞(※2)같은 기법을 사용하는 것도 短歌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1.枕詞・・・특정한 어구에 대해 修飾・句調를 정돈하는 어구
  ex.「たらちねの~母」
    たらちねの 母が呼ぶ名を 申さめど 道行く人を 誰れと知りてか
  ex.「あしひきの~山」
    あしひきの 山の紅葉に しづくあひて 散らむ山道を 君が越えまく 『万葉集』

※2.掛詞・・・同音異義를 이용하여 한 단어에 2개 이상의 뜻을 싣는 것
  ex.「待つ」와「松」의 뜻을 담는다

* 俳句(はいく): 五・七・五의 三句十七音으로 이루어진、일본 특유의 정형시.
「季語」라 불리는 계절을 나타내는 단어를 반듯이 넣어야 하는 룰이 있다.
俳句는 和歌의 上句(五・七・五)와 下句(七・七)를 다른 사람이 교대로 짓는
連歌에서 上句 만을 독립시켜 만든 것이다.
江戸時代에 松尾芭蕉가「俳諧の句」로 확립시켜 크게 유행되었다.
俳句는 제한된 글자 수 속에 자연의 아름다움, 사람의 심정 등을 표현해야 하는 만큼
季語를 넣어 작자가 의도하는 정경을 알기 쉽게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季語란 그 단어를 넣음으로써 누구나 어느 계절인가 떠올릴 수 있는 말을 가리킨다.


「俳句」라는 말은 지금부터 약 100년 전, 正岡子規〔まさおかしき〕를 중심으로 한
그룹에 의해 사용하게 되었다. 俳句는 江戸時代에는 俳諧라 불리었는데, 이 말은
원래 해학의 의미로 室町時代부터 江戸時代에 걸쳐 많이 지어져 連歌로 사용되었다.
連歌는 원래는 우아한 미의 세계를 목표로 하는 것이었으나、점차 궤도에서 벗어나
우스개나 풍자가 되다가, 차츰 連歌의 上句가 독립적으로 감상하게 되고,
현재 「俳句」의 기본이 되었다. 江戸時代에는「奥の細道」의 작가로 유명한
松尾芭蕉 등이 활약, 널리 서민들에게도 俳諧 문화가 유행했다.
그 후 明治維新 후에 등장한 正岡子規가 이 오래된 형태를 새로운 시로서 되살리게
되었고, 「俳句」라는 이름을 붙였다.

* 川柳(せんりゅう): 五・七・五의 十七音으로 이루어진 정형 短詩를 가리키며,
유머나 풍자, 말장난을 기조로 하고 있다. 江戸時代 중기부터 季語도 切字도 없이、
자유로운 口語詩로서 유행되었다.
(俳句는「詠む」라고 하고、川柳는「吐く」「ものす」라고 한다)
川柳라는 단어가 정착된 것은 明治時代 후반부터로、처음에는「川柳風狂句」
또는 「川柳狂句」라고 불렀다.
川柳라는 명칭은 창시자인 柄井川柳〔からいせんりゅう〕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세상을 풍자한 우스개 맛이 농후한 작품이 많아 서민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되었다.

* 連歌; 和歌를 사용한 문예 중의 하나
和歌의 上句(五・七・五)와 下句(七・七)를 다수의 사람들이 교대로 만들어
하나의 시가 되도록 겨루면서 즐긴다.
곧, 和歌의 五・七・五(長句)에 한사람이 七・七(短句)을 붙이고 또 다른 사람이
五・七・五를 이어붙이면서 百句가 될 때까지 長句・短句를 교대로 이어가는데,
이를 「百韻連歌」(ひゃくいんれんが)라고 하며, 鎌倉時代~江戸時代 連歌의
基本形이 되었다.
한편, 江戸時代 중기 이후의 연가는 三十六句를 이어 짓는 것으로서、이를
「歌仙連歌」(かせんれんが)라고 하며, 요즘 연가의 기본이 되고 있다.
여러사람이 한자리에 모여 실시하는 것이어서 「座の文芸」라고도 한다. 그 자리에서
창작하고, 다른 사람이 지은 것을 감상하면서 다시 창작, 이렇게 반복하면서 공동으로
하나의 시를 제작하는, 세계적으로 유사한 방식이 드문 문학 형태이다.
連歌를 짓는데 있어 같은 발상이나 단어의 중복을 피하기 위해 連歌 특유의 룰이
만들어졌는데, 이를 式目〔しきもく〕라 한다.

■発句〔ほっく〕
連歌를 맨 처음에 지은 句를 말하여、반드시 季語・切字를 넣어야 한다.
인사말이라 하여 특별히 초청된 손님이 있는 경우 손님이 먼저 짓는다.
■挙句〔あげく〕
連歌를 매듭짓는 마지막 句로서, 노래의 끝맺음으로서도 중요한 句이다.
참고로、「挙句の果て」라는 말의 어원은 이「挙句」에서 왔다.
■輪廻〔りんね〕
비슷한 발상・이미지・단어의 반복을 말한다. 連歌에서는 輪廻를 피해 가며
句를 지어야 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