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祝日˙休日」 元日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日本文化



「元日」은 1月1日을 가리키고, 「元旦」은 1月1日 아침을 가리킨다.
(「元」에는 「一番初め」,「旦」에는「あした(朝)」「夜明け」라는 뜻이 있다)
옛날의 元日 풍습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데, 歳神(としがみ)를 맞이하기 위해
門松(かどまつ)를 문 앞에 장식하고、鏡餅(카가미모치)를 만들어 놓으며、
전날 준비한 おせち料理를 먹거나 한다. 그리고 아이들은 부모, 친척으로부터
お年玉(세뱃돈)을 받는다.

* 元日의 어제 오늘
옛날에 그믐날 밤은 歳神을 맞이하기 위해 잠자서는 안된다고 하여 밤새 깨어있었기
때문에, 다음날인 元日은 대부분 가정에서「寝正月」로 지냈다고 한다.
에도시대에 들어서자 正月(쇼가츠) 휴일의 규정을 각 영주가 설정하였다.
그때까지 서민들은 正月(1月1日)・お盆・祭礼 날만 놀 수 있었는데,
이 후로 1月1日 부터 3日까지 사흘간 휴일을 갖게 되었다.
또한, 元旦에 우물에서 첫번째로 길어올린 물을 「若水〔わかみず〕」라고 하여、
歳神으로부터 받은 소중한 물이라면서 마시던 습관이 있었으나、수도가 보급되면서
쇠퇴되고 말았다.
현재도 正月 풍습은 이어지고 있으나, 플래스틱 제품의 門松나 鏡餅을 사용한다거나,
おせち를 백화점에서 구입하는 등 간략화 되는 경향이 강하다.

「正月」란 본래 그 해의 풍년을 관장하는 歳神〔としがみ〕를 맞이하는 생사로서
1월의 별명이었으나, 현재는 1月1日 부터 1月3日까지를 三が日、
1月7日 까지를 松の内、또는 松七日라 부르며, 이 기간을 「正月」라고 한다.
지방에 따라서는 1月20日까지를 正月라고 부르는(二十日正月・骨正月)곳도 있다.

* 年賀状(연하장)
年賀状은 신년에 우송하는 우편엽서나 카드를 사용한 인사장을 말한다。
보통 12월 25일 이후 우체국에 접수하며, 각 우체국에서 이를 모았다가  1월1일에
각 가정에 배달한다.
연하장에는 새해를 축하하는 말로서 인사를 하고, 묵은 해의 후의에 대한 감사와
새해에도 변함없는 보살핌을 부탁하는 글을 쓴다. 친한 상대에게는 근황도 첨부한다.

* 年賀狀의 정형문
몇가지 정해진 문구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동료나 동연배 이외의 연장자나
신세진 상대에게는 賀正、迎春 등 2자숙어는 피하는 것이 습성이나.
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謹賀新年
賀正
恭賀新年
迎春
恭賀新春
敬頌新禧
頌春
謹んで新春のお慶びを申し上げます
謹んで新年のご祝辞を申し上げます
初春のお慶びを申し上げます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